간단히 살펴보는 차의 역사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음료인 차의 역사는 무려 5천 년. 중국 역사에 따르면 차를 처음 발견한 것은 불을 발견하고 농사를 창안한 전설상의 제왕 신농씨다. 여러 식물을 먹어 보면서 식용 가능한 것을 고르던 중 72가지 독초에 중독되었는데 마침 떨어진 찻잎을 먹고 해독이 되었다는 기록이 남아있어 처음에는 약용으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 세계 각국으로 차가 전파되기 시작한 것은 17세기 이후 본격화되어 오늘날 약 50여 개국에서 차가 생산되고 있고, 그 효능이 과학적으로 입증되면서 수요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중국의 차는 7세기 이후 불교문화와 함께 활성화 되었다. 당시 중국 승려들은 몸을 맑게 하고 수양을 하는 데 차를 이용함으로써 사원에는 반드시 차가 있었고 불교와 함께 차의 여러 가지 제조방법과 뛰어난 효능이 동시에 전해지게 되었다. 또한 외국에 대한 불교 전파와 통상무역의 시작으로 세계 각국으로도 차가 전해지게 되었다. 중국의 차 문화는 다양한 기후, 소수민족들만큼 마시는 법이나 종류도 다양하다.


한국은 신라 선덕여왕(632-647)때 부터 차를 마셨다고 전해지며, 차 재배가 시작된 것은 신라 흥덕왕 3년(A.D. 828년) 당나라에서 차 종자를 가져와 왕명으로 지리산에 심은 이후 그곳 사찰을 중심으로 전파되었다. 한국의 차는 뜨거운 무쇠솥에 볶듯이 가공해 구수하고 깊은 맛이 특징.


일본은 729년 4월 쇼무천황이 100명의 승려들에게 차를 대접하였다는 기록이 전해지며, 그 후 1191년 에이사이선사가 중국에서 차 종자를 가져다 후쿠오카, 하카다 등지에 파종하고 끽다양생기(喫茶養生記)를 저술하였다. 일본의 차는 잎차와 더불어 하나의 큰 찻잔에 분말 녹차를 풀어 나누어 마시는 문화가 특징이며 이는 위계질서가 강한 사무라이 문화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오설록 티하우스 내용 중 발췌)


아름다운 차박물관 [자세히 보기]

전통의 거리 인사동에 위치한‘아름다운 차박물관’은 차와 관련된 것을 한 곳에 모은 차 백화점. 전 세계 110여 종의 차와 다기, 관련 유물을 전시한 박물관부터 티카페, 갤러리, 차 판매점까지 먹을거리와 볼거리가 다양하다. 2005년 개장한 뒤로 한국인뿐 아니라 일본인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다. 연중무휴이며 관람료는 없다.


주소 : 서울 종로구 관훈동 170 오설록 티하우스

문의 : 02-735-6678

홈페이지 : www.tmuseum.co.kr

찾아가는 길 : 3호선 안국역 6번 출구 도보 10분

이용시간 : 10:00~22:00 (금~토는 오후 11시까지, 연중무휴)


Posted by 북극의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준성 2010.10.18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한 정보같아서 학술자료로 퍼갈게요^^

  2. 2012.03.19 0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